고난 주간을 앞두고 찬양대의 찬양이 더욱 은혜롭게 더욱 절절하게 들립니다. 비단 기자뿐만이 아닌 성가대의 찬양을 듣는 모든 성도들에게같은 감동이 있었으리라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.

Designed by sketchbooks.co.kr / sketchbook5 board skin

나눔글꼴 설치 안내


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.

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
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.

설치 취소

Sketchbook5, 스케치북5

Sketchbook5, 스케치북5

Sketchbook5, 스케치북5

Sketchbook5, 스케치북5